한국의 스토킹법에 분노한 지하철 살인사건

한국의

서울 오피 한국의 스토킹법에 분노한 지하철 살인사건
서울의 한 지하철역 여자화장실 ​​밖에는 ‘여성친화 서울’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여성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단어는 비극적으로 아이러니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주, 화장실 안에서 역에서 일하던 젊은 여성이 잔인하게 살해당했습니다. 그녀를 살해한 것으로 의심되는 남자는 수년간 그녀를 스토킹해 왔다.

명판 아래의 벽은 그 이후로 모든 연령대의 여성과 남성이 분노, 두려움, 슬픔을 표현하기 위해 오는 메모로 남겨진 메시지의 성지가 되었습니다.

“나는 하루 일과가 끝날 때까지 살아 있고 싶습니다.”라고 한 사람이 읽습니다. “내가 좋아하지 않는 사람을 안전하게 거부하는 것은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입니까?” 다른 것을 읽습니다.

10대 소녀의 어머니는 메시지를 훑어보며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 어디가 그렇게 잘못됐어?” 그녀는 이제 딸이 혼자 학교에 가도록 허용할지 묻습니다.

충격적인 살인
이 살인의 세부 사항은 국가를 충격에 빠뜨렸다. 28세의 그녀는 자신이 감시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른 채 지하철역에서 여느 때와 다름없이 야간 근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녀의 용의자 전주환(31)은 장갑과 일회용 샤워 캡을 착용하고 화장실 밖에서 한 시간 넘게 기다렸다가 안으로 따라가 칼로 찔러 숨지게 했다.

그녀를 스토킹한 혐의로 사형선고를 받기 하루 전이었다.More News

한국의

괴롭힘은 두 사람이 함께 일하기 시작한 지 1년 후인 2019년에 시작되었습니다. 전씨는 동료에게 300번 넘게 전화를 걸어 데이트 신청을 하고 거절하면 해를 가하겠다고 위협했다.

그녀가 지난 10월에 그를 보고했을 때 그는 직장에서 해고되었고 체포되었습니다. 그러나 경찰 조사와 법원에 구금 요청에도 불구하고 그는 수감되거나 접근 금지 명령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피해자는 보고할 중요한 사항이 없다고 결론을 내릴 때까지 한 달 동안 경찰의 보호를 받았습니다. 이어 전씨는 계속해서 위협하고 스토킹했다.

딸의 죽음 이후, 그녀의 부모와 두 명의 여동생은 참회하는 정치인들의 꽃에 둘러싸여 그녀의 시신이 아직 누워 있는 장례식장을 간신히 떠났습니다.

가족은 상실감뿐만 아니라 그녀가 겪은 일을 그들에게 말하지 않았기 때문에 황폐해졌습니다. 그녀의 어머니는 너무 충격을 받아 말을 하려 애쓰고 있습니다. 그녀는 딸의 신원을 보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우리는 딸에 대해 걱정한 적이 없습니다.”라고 그녀의 삼촌이 말했습니다. “그녀는 매우 똑똑하고 독립적이었습니다.” 자랑스럽게 그는 그녀가 그녀의 학급에서 1위를 차지하여 서울에 있는 대학에 장학금을 받은 것을 회상합니다.

세 딸 중 맏이로서 그녀는 자매들을 돌보았다. 지난 몇 년 동안 그녀는 고통의 징후를 보이지 않았으며, 이는 그녀가 그들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그는 말합니다.

그녀가 털어놓은 유일한 사람은 스토커가 선고를 받기 전날인 살해 당일 아침에 마지막으로 메시지를 보낸 변호사뿐이었다. 그녀는 “거의 다 왔다”고 적었다.

그녀의 가족은 이제 나머지 국가와 함께 그녀의 사건의 끔찍한 세부 사항이 펼쳐지는 것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그들은 한국의 스토킹 법의 약점을 폭로했고 한국이 여성에 대한 폭력을 충분히 심각하게 다루지 않는다는 비난으로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