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쁘다 구세주 ‘밀키트’ 오셨네



‘돌밥돌밥(돌아서면 밥 돌아서면 밥)’, ‘돌밥돌설(돌아서면 밥 돌아서면 설거지)’ 코로나 시대 신조어다. 전업주부인 나는 이제 누가 불러도 돌아서기 싫을 정도가 되어버렸다. 아침에 남편이 출근하고 아이들이 등교하는 것이 오히려 이벤트처럼 여겨진다.고등학생인 아들은 벌써 자가격리를 두 번 했다. 지금도 기말고사 …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토토

토토 사이트

토토사이트 추천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