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적 줄다리기보다

군사적 줄다리기보다 남북 신뢰가 우선돼야”
전 독일 정치인 볼프강 노박은 1990년에 통일되기 전에 서독과 동독의 바다를 건넜습니다.

군사적 줄다리기보다

오피사이트 그는 독일 민주 공화국(GDR)으로도 알려진 동독이 서독에 뒤쳐져 있지만 두 국가가 결코 포기하지 않는 방법을 보았습니다.

1972년 기본 조약에 서명함으로써 통일에 대해 그 이후 몇 년 동안 비즈니스, 과학, 통신 및 문화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허용했습니다.

동독 정부의 경제적 실패로 서방으로부터 차용을 강요받고 사람들이 끊임없이 빈곤한 국가에서 보다 부유한 서방으로 탈출하자

베를린 장벽이 1989년에 무너졌고 이듬해 동독 경제도 무너졌습니다.

노박은 1990년 동독 작센 자유국의 초대 정부에서 국무장관이 되어 1994년까지 임무를 완수했다. 한때 동서로 분단되었던 나라가

어떻게 일반화되고, 어떻게 동독이 거의 30년 동안 이웃 지역과 동등한 국제적 인지도를 재건하는 데 많은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독일의 주 및 연방 정부와 유럽 의회의 고위직에서 수십 년 동안 대중에게 봉사한 이후, Nowak의 현재 역할은 그를 한국의 싱크탱크인

세종연구소의 국제 고문으로 노출시킵니다.more news

독일 통일을 경험한 노련한 정치인은 현재 핵무기를 유일한 교섭 수단으로 삼고 있는 북한과 하지 말라고 설득하려는 남한 사이의

갈등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군사적 줄다리기보다

양측이 각자의 관점에 억눌려 북한의 비핵화를 놓고 무익한 일격을 가하는 한 안 된다.

노왁은 토요일 코리아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남한 사람들은 북한 사람들을 학생처럼 대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항상 ‘채찍과 당근’이라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글쎄, 북한 사람들은 막대기나 당근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들은 당나귀도 아니고 어린이도 아니다.”
막대기란 북한의 글로벌 무역을 억제하고 북한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위축시키며 절망에 빠지게 하기 위해 고안된 유엔과 미국의

대북제재를 의미한다.

당근은 국가가 핵무기를 포기하는 대가로 제재를 해제하겠다는 서방 세계의 우호적인 제스처를 의미합니다.

Nowak은 제재가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대신 남북한이 먼저 상호 신뢰를 쌓아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노박은 3월 총선을 앞두고 대선 출마 당시 한 발언을 언급하며 “윤석열 대통령이 (평양에 대한) 선제공격을 생각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정말 놀랐다”고 말했다.

“북한군은 엄밀히 말하면 남한군에 비할 바가 아니다. 북한도 이를 알고 있다.

이것은 북한이 이길 수 없는 게릴라전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윤씨의 발언은 북한이 선제공격을 막는 것이 선제 핵무기로 대응하는

것”이라며 “(윤정권 정부로서는) 아주 나쁜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노박은 또 한미가 반복적으로 실시하는 군사훈련에 대해서도 비판적이며 그러한 훈련은 “나쁜 기동”이라고 부르며 실제 전쟁으로

쉽게 변질될 수 있다고 말했다.